기사제목 대나무 고장 담양, 봄비 머금고 ‘우후죽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대나무 고장 담양, 봄비 머금고 ‘우후죽순’

기사입력 2020.04.22 10: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4.21)포토뉴스 대나무 고장 담양, 봄비 머금고 ‘우후죽순’ (1).jpg

 

우후죽순(雨後竹筍)이라는 말처럼 봄비가 오고 나면 젖은 땅을 뚫고 죽순이 쑥 올라온다.

 

 20일 담양 만성리 대숲에서 촉촉한 봄비에 땅을 뚫고 올라온 맹종죽순이 곳곳에 고개를 내밀고 있다.

 

 죽순(竹筍)은 싹이 나와서 열흘()이면 대나무로 자라기 때문에 빨리 서둘지 않으면 못 먹게 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빨리 자라는 대나무의 특성을 잘 담고 있다.

 

 맹종죽순은 죽순 중에서 가장 굵고 식이섬유와 단백질도 풍부해, 웰빙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정해량 기자

<저작권자ⓒ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 & every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매일뉴스 (http://매일뉴스.com) /  등록일 : 2013..4. 1 /대표메일 : mchm2013@naver.com  
Ω 전남 목포시 옥암동 1166-1 / 회장: 최형주/ 발행 : 문철호/ 편집인: 문철호 /청소년보호책임자: 문철호 
등록번호 : 전남 아 00199 /대표전화 070-8803-5737 : Ω 영암군 영암읍 역몰길12
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