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진도 해역에 어린 꽃게 30만 마리 무상 방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진도 해역에 어린 꽃게 30만 마리 무상 방류

전남해양수산과학원, 2일 방류식…자원회복 노력 어업인에게 큰 힘
기사입력 2022.08.02 16: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원장 박준택)은 2일 꽃게 자원회복과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진도 해역에 과학원이 자체 생산한 어린 꽃게 30만 마리를 무상 방류했다고 밝혔다.

 

방류식은 김인정 전남도의원과 전남해양수산과학원․진도군·진도수협 관계자, 어업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도 서망항에서 열렸다. 꽃게 대부분은 진도 조도면 관매도와 독거도 해역에 방류됐다.

 

꽃게는 진도군의 특산품종으로 해마다 생산량 기복이 심한 편이다. 봄 꽃게는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극심한 조업량 부족을 보였다. 이는 꽃게 산란장 및 서식지 감소와 과도한 어획 등이 원인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2021년을 기점으로 생산량을 회복하고 있다. 어업인들은 평년보다 1~2℃가량 상승한 수온과 지속적인 종자 방류를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해양수산과학원은 지난해 꽃게 어미 관리와 종자 생산을 통해 전갑폭 1.0㎝ 내외의 종자를 자체 육성해, 진도 관매도 해역에 무상 방류했다.

 

올해 진도지역 봄 꽃게 조업량은 355t, 금액으로 환산하면 103억 원 규모다. 지난 5년 평균(197t)에 비해 80%나 증가했다. 최근 몇 년 동안 꽃게 어획량의 급격한 감소로 시름에 잠긴 진도 어업인과 지역사회에 큰 힘이 됐다.

 

박준택 원장은 “이번 방류가 전남 연안의 꽃게 자원 조성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어업인과 함께 수산자원을 조성하고, 이를 확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 & every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매일뉴스 (http://매일뉴스.com) / (http:// 투데이미디어뉴스1) / 등록일 : 2013..4. 1 /대표메일 : mchm2013@naver.com  
Ω 전남 영암군 영암읍 역몰길 12  회장: 최형주/ 발행 : 문철호/ 편집인: 문철호 /청소년보호책임자: 문철호 
등록번호 : 전남 아 00199 /대표전화 070-8803-5737 : Ω 영암군 영암읍 역몰길12
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