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영록 전남지사, “추석 연휴 전 응급복구 마무리” 강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영록 전남지사, “추석 연휴 전 응급복구 마무리” 강조

전남도, 역대급 태풍에 선제적 총력대응으로 인명피해 없어
기사입력 2022.09.06 22: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라남도는 6일 오전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김영록 지사 주재로 제11호 태풍 ‘힌남노’ 에 따른 지역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이번 태풍에 따른 인명피해는 단 한 건도 없으며, 신안 흑산면, 여수 돌산읍, 완도 보길면의 어항시설 등 공공시설 일부가 파손되고, 목포 등 13개 시군 1만 1천919호에 정전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영록 지사는 “휴일도 반납한 채 공무원과 경찰, 군부대, 교육청, 한전, KT 등 유관기관이 함께 선제적으로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고 격려했다.

 

이어 “이제는 피해조사와 신속 복구에 최선을 다해야 할 시점”이라며 응급 복구에 군․경의 협조를 요청했다.

 

또 “피해조사는 도민 한분 한분의 입장에 서서 아주 작은 피해도 철저히 조사해 보상을 받도록 해야 한다”며 “특히 수산생물 피해는 하루 이틀이 지나 피해가 커질 수 있으므로 지켜보면서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6일 오전 회의가 끝난 직후 도, 시군 공무원을 총동원해 대대적인 피해 상황 조사와 신속한 피해 복구를 진행하고 있다.

 

피해 현장에는 도‧시군 공무원은 물론 군부대, 경찰, 소방, 자원봉사 등 1만 7천여 명의 지원 인력과, 덤프, 굴삭기, 청소차 등 526대의 복구 장비를 조기에 투입, 도민 생활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김영록 지사는 오전 회의 후 곧바로 진도 고군면 대파 쓰러짐(도복) 피해 현장을 살피고, 오후 2시30분 2차 회의를 주재해 세부적 피해 상황과 복구 대책 등을 논의하며, 이어 3시 대통령 주재 피해상황 보고회에 참석한다.

 

김 지사는 오후 실국장이 참석한 피해상황 보고회의에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추석 연휴 전에 응급복구가 마무리되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어 경북 포항 지하주차장 실종사고와 관련, “폭우 시 지하주차장 사고 예방 매뉴얼을 만들 것”을 지시했다.

 

김 지사는 또 “영호남 상호협력 차원에서 전남도전문자원봉사단, 전남소방본부 등과 협력해 경북지역 피해 복구활동 지원을 검토하라”고 말했다.

<저작권자ⓒ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 & every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매일뉴스 (http://매일뉴스.com) / (http:// 투데이미디어뉴스1) / 등록일 : 2013..4. 1 /대표메일 : mchm2013@naver.com  
Ω 전남 영암군 영암읍 역몰길 12  회장: 최형주/ 발행 : 문철호/ 편집인: 문철호 /청소년보호책임자: 문철호 
등록번호 : 전남 아 00199 /대표전화 070-8803-5737 : Ω 영암군 영암읍 역몰길12
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