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남도, 일본 관광객 유치 ‘잰걸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남도, 일본 관광객 유치 ‘잰걸음’

문화관광재단․삼진트래블서비스․남해관광과 업무협약
기사입력 2019.04.22 12: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라남도와 ()전남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조용익), 삼진트래블서비스(대표 고지마 다케야스), 남해관광(대표 박향식) 4개 기관은 22일 전남도청에서 일본 관광객 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3월 무안-도쿄 나리타 정기노선이 주 5회 신규 취항함에 따라 전남의 접근성이 좋아짐에 따라 7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10월 국제농업박람회 국제행사 등 일본 관광객이 전남을 많이 찾게 될 것으로 예상된데 따른 것이다.

 

업무협약에 따라 일본 도쿄지역 한국여행전문여행사인 삼진트래블서비스와 한국 여행사인 남해관광이 무안-나리타 정기 노선을 활용한 전남 여행상품을 개발, 일본 관광객을 유치하고 전라남도와 ()전남문화관광재단은 이를 적극 지원한다.

 

김명원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전남은 일본에서 항공편으로 1~2시간 30분 이내에 다다를 수 있는 가까운 위치에 있고, 일본 인연 역사문화자원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이번 협약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로 전남 관광상품을 많이 개발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난해 4월부터 무안국제공항의 일본 정기노선이 오사카, 기타큐슈, 오이타, 도쿄 등으로 확대됨에 따라 전라남도와 ()전남문화관광재단은 일본 관광객 유치를 위해 한국관광공사 일본 지사와 공동으로 무안공항과 연계한 전남 관광상품 개발에 집중해왔다. 또 일본 현지 한류 프로모션, TV특집방송(마이니치 방송) 등을 통해 홍보 마케팅에 주력했다.

 

일본에 전남은 미식의 고장이라는 이미지 제고를 위해 宝庫 韓國全羅南道라는 전남 관광브랜드를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일본 요리연구가 신카이미야코, 음식 칼럼니스트 핫타 야스시 등을 초청해 전라도 미식여행상품을 비롯한 다양한 테마 상품을 기획했다. 그 결과 전년보다 54% 늘어난 15천 명의 일본 관광객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문철호 기자

<저작권자ⓒ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 & every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2951
 
 
 
 
매일뉴스 (http://매일뉴스.com) /  등록일 : 2013..4. 1 /대표메일 : mchm2013@naver.com  
Ω 전남 목포시 옥암동 1166-1 / 회장: 최형주/ 발행 : 문철호/ 편집인: 문철호 /청소년보호책임자: 문철호 
등록번호 : 전남 아 00199 /대표전화 070-8803-5737 : Ω 영암군 영암읍 역몰길12
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