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국제해조류박람회 외국인 관람객 유치 총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제해조류박람회 외국인 관람객 유치 총력

완도군, 국제조류학회 회원 60명 해조류 양식장 팸투어 추진
기사입력 2019.05.03 13: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완도군은 2021국제해조류박람회 외국인 관람객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은 2019국제해조류심포지엄에 참석한 국제조류학회 회원~.jpg

 

완도군(군수 신우철)에서는 지난달 29일부터 53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2019국제해조류심포지엄(ISS2019)에 신우철 완도군수를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이 참가해 2021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홍보 및 외국인 관람객 유치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여 눈길을 끌고 있다.

 

ISS는 해조류와 관련한 세계 유일의 국제기구로 1952년 영국 에딘버러에서 처음 열렸으며 3년마다 개최지를 옮겨가며 개최한다.

 

제주 ISS2019에는 62개국에서 해조류 관련 전문가, 바이어, 학자 등 약 1,000여 명이 참여했다.

 

완도군은 심포지엄이 열리고 있는 제주컨벤션센터에 홍보 부스를 설치하고 2017박람회 성과와 2021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개최 계획을 영상으로 홍보하고 기념품을 배부하며 홍보 활동을 전개했다.

 

심포지엄 개막에 앞서 프랑스를 비롯한 18개국 63명의 참가자들은 427일부터 28일까지 12일 일정으로 완도 해조류 및 어패류 양식장과 가공기업 팸투어를 실시했다.

 

팸투어에 참여한 록키 드나이스(Rocky De Nys) 호주 제임스쿡 대학교 교수는 완도의 넓은 해조류와 어패류 양식장은 정말 인상적이며 해조류를 이용한 뷰티, 의약, 바이오 에너지 산업 등 부가가치 높은 산업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잠재력이 풍부하다며 2021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에 꼭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완도군은 심포지엄에 참여한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2021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참가 의향서를 접수한 결과, 27개국 151명이 참가 뜻을 밝힘으로써 2021해조류박람회 외국인 유치 전략에 청신호를 밝혔다.

 

2021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는 ‘21416일부터 59일까지 치유의 바다, 바닷말이 여는 희망의 미래라는 주제로 완도항 해변공원 일원과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 부행사장에서 개최한다.

 

2014, 2017년에 개최한 두 번의 박람회는 해조류의 가치 재조명과 식용 산업 발전에 기여했다면 2021년 박람회는 생물 의약, 뷰티, 환경, 바이오 에너지 등 다양한 산업과 4차 산업을 융·복합 발전시켜 부가가치 높은 산업으로 발전시킨다는 전략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에서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해양치유산업과 해조류박람회를 연계하여 해양치유 자원인 해조류 가치 확산 및 산업 발전에 기여한다는 전략이다.

 

/윤진하 기자

<저작권자ⓒ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 & every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3582
 
 
 
 
매일뉴스 (http://매일뉴스.com) /  등록일 : 2013..4. 1 /대표메일 : mchm2013@naver.com  
Ω 전남 목포시 옥암동 1166-1 / 회장: 최형주/ 발행 : 문철호/ 편집인: 문철호 /청소년보호책임자: 문철호 
등록번호 : 전남 아 00199 /대표전화 070-8803-5737 : Ω 영암군 영암읍 역몰길12
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