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남 관광 6천만시대 관광SNS가 이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남 관광 6천만시대 관광SNS가 이끈다

전남도, 유튜브 등 영상콘텐츠 활용해 관광객에 손짓
기사입력 2019.05.13 11: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라남도가 관광객 6천만 명시대를 여는 선봉장으로 관광SNS를 앞세워 다양한 콘텐츠로 소통, 관광객들의 발걸음을 전남으로 이끌고 있다.

 

전라남도가 운영하는 관광SNS는 네이버블로그,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6개 매체다. 모두 남도여행길잡이라는 이름으로 서비스하고 있다.

 

영상콘텐츠가 빠르고 역동적으로 전남 관광자원을 홍보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매체로 인식하고, ‘영상전문기자단이란 새로운 시도로 관광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더욱 다양한 관광콘텐츠 서비스를 위해 관광SNS기자단을 10명에서 15명으로 확대했다. 이 가운데 5명은 전남의 관광자원을 생생한 영상으로 전달하는 영상기자단으로 구성됐다.

 

영상기자단의 작품이 연재되고 있는 유튜브 남도여행길잡이에는 항공촬영을 통해 빼어난 솜씨로 담아낸 신안 임자도 튤립축제’, ‘여수 영취산 진달래의 풍경등 영상이 전국적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관광SNS를 통해 이뤄지는 다양한 이벤트도 관광객의 참여와 흥미를 이끌고 있다. 지난 440명에게 커피쿠폰 경품을 제공한 유튜브 남도여행길잡이구독이벤트에는 600여 명이 참가했다.

 

오는 16~22일에는 유튜브 남도여행길잡이댓글달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당첨자에게는 아이스크림 쿠폰을 제공하며, 페이스북 남도여행길잡이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김명신 전라남도 관광과장은 모바일 시대를 맞아 양방향으로 빠르고 다양하게 소통하고 서비스하는 것은 6천만 관광객 시대를 여는 초석이라며 앞으로도 SNS 등 다양한 온라인 매체를 통한 관광서비스를 확대해 전남 관광의 경쟁력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대길 기자

<저작권자ⓒ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 & every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5556
 
 
 
 
매일뉴스 (http://매일뉴스.com) /  등록일 : 2013..4. 1 /대표메일 : mchm2013@naver.com  
Ω 전남 목포시 옥암동 1166-1 / 회장: 최형주/ 발행 : 문철호/ 편집인: 문철호 /청소년보호책임자: 문철호 
등록번호 : 전남 아 00199 /대표전화 070-8803-5737 : Ω 영암군 영암읍 역몰길12
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