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영란 前대법관 완도서 해양기후치유 체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영란 前대법관 완도서 해양기후치유 체험

“해양치유 체험 매우 인상 깊고 완도 자주 오고 싶다” 밝혀
기사입력 2019.06.17 17: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완도군은 지난 14일 김영란 전)대법관(하늘색 상의)이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에서 해양치유프로그램을 체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노르딕워킹 ~.jpg

 

 남편이 태어났던 완도에 해양치유 체험하러 왔어요.”

 

김영란 대법관이 남편이 태어났던 완도를 찾아 해양치유 체험을 하며 뜻 깊은 힐링 시간을 가졌다.

 

 김 전 대법관의 남편은 유명한 강지원 변호사(청소년보호위원장)이다.

 

 강 변호사의 부친은 초대 완도군수를 역임한 강대혁 군수로 강 변호사는 부친이 군수 재임 시기인 1949년 완도군청 뒤편에 있었던 관사에서 태어났다.

 

 김 전)대법관은 2012년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시절에 공직사회 기강 확립을 위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청탁금지법·김영란법)’을 발의하여 2015327일 제정되도록 한 청렴의 아이콘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지난 14일 완도를 찾은 강·김 부부는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에서 지역 주민과 관광객 등 70여 명과 함께 노르딕워킹, 꽃차 시음, 다시마 해수찜 등 해양기후치유 체험에 직접 참여했다.

 

 노르딕워킹은 완도해양기후치유의 대표 프로그램이며 폴(Pole)을 이용해 해변 백사장과 소나무 숲길을 걸으며 파도 소리, 해풍 등 해안가 자연의 소리를 듣고 산소음이온과 해양에어로졸을 마음껏 마시는 치유 활동이다.

 

 꽃차는 완도에서 자생하는 각종 식물, 꽃을 볶거나 건조한 후 우려서 맛과 향을 음미하며 마시게 함으로써 마음의 안정을 가져오게 하는데 효과가 있다.

 

 ()치료 프로그램인 다시마 해수찜은 청정바다에서 채취한 다시마를 해수 온탕에 넣고 몸을 담그면 피부미용과 피로회복에 효과가 뛰어나다.

 

김 전)대법관은 풍광이 아름답고 맑은 공기, 청정 바다를 보유한 완도여서 좋다.”특히 명사십리 해수욕장에서 체험한 해양치유 프로그램은 매우 인상 깊어 자주 오고 싶고, 많은 사람들도 참여하면 정말 좋겠다.”고 말했다

 

해양치유 체험을 마친 강·김 부부는 체험 참가자와 관광객들의 기념촬영 주문 쇄도에 일일이 흔쾌하게 응하는 소탈한 모습을 보여 큰 호응을 받았다.

 

/윤진하 기자

 

한편 완도군은 봄부터 가을까지 매월 2회씩 관광객과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노르딕워킹을 비롯해 해변 필라테스, 해수 찜질 등 다양한 해양기후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자ⓒ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 & every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7197
 
 
 
 
매일뉴스 (http://매일뉴스.com) /  등록일 : 2013..4. 1 /대표메일 : mchm2013@naver.com  
Ω 전남 목포시 옥암동 1166-1 / 회장: 최형주/ 발행 : 문철호/ 편집인: 문철호 /청소년보호책임자: 문철호 
등록번호 : 전남 아 00199 /대표전화 070-8803-5737 : Ω 영암군 영암읍 역몰길12
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