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팀 셔록 “전두환 희생자 발언은 어불성설” 비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팀 셔록 “전두환 희생자 발언은 어불성설” 비판

美 언론인 팀 셔록, 5․18민주화운동기록관서 기자회견
기사입력 2017.04.06 00: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당시 신군부 군사력 사용 미국 누가 승인했는지 밝혀져야”
 
미국 정부의 5․18 관련 기밀문서 공개 주역인 미국 언론인 팀 셔록(66)이 4일 오전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공개한 자료의 내용과 향후 2개월간 분석 작업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이날 팀 셔록은 “지난 1989년 국회의 5․18진상조사 당시 미국은 미 대사나 군 관계자의 증언을 막았다”면서 “이후 10~15년에 걸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이 자료들을 입수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 “문서를 당시 한국의 관점에서 한국의 상황전개 과정과 연결해 잘 살펴보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면서 “입수 당시에는 중요치 않다고 생각했던 것이 지금은 중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 가운데 하나로 일본 자위대가 1980년 5월 미국의 요청으로 한국 해안을 감시하고 있었다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의 신 군부가 군사력을 사용토록 미국의 누가 승인했는지도 밝혀야 한다”면서 “미국이 신군부의 군사력 사용을 인정함에 따라 광주인들의 협상의 여지를 막았다는 것이 큰 문제였다”고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또 “미 대사의 리포트에 의하면 한국은 통제 불능의 위험한 상황으로 묘사했고 미 정부는 5․18을 군사적 개입이 필요한 ‘내부로부터의 위협’으로 보고 있었다”며 “미국이 이런 입장을 갖는데 신군부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밝히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전두환 전 대통령이 스스로를 희생자라고 언급한데 대해 “이는 자기 합리화일 뿐이며 어불성설이다”고 일축했다. 팀 셔록은 “그는 12․12사태를 일으켰고 중앙정보부를 휘하에 뒀으며 5․18 당시 군은 자신의 휘하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을 함께 한 윤장현 광주시장은 “팀 셔록은 인류사 속에서 처절했고 장엄했던 역사를 그냥 지나칠 수 없어 치열한 탐사정신으로 소중한 자료들을 발굴해 제공해줬다”면서 “의미있는 협업으로 5월 항쟁의 진실에 접근하고 발포 명령자를 비롯한 진실이 규명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윤 시장은 또 “대통령이 구속되고, 세월호가 뜨고, 전일빌딩 탄흔이 헬기사격에 의한 것으로 드러나고, 체로키 파일을 광주에서 연구하는 이런 일련의 일들을 우연이라 보기 어렵다”며 “새 정부에 분명한 시대적 요구가 가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주영 기자
<저작권자ⓒ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 & every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매일뉴스 (http://매일뉴스.com) /  등록일 : 2013..4. 1 /대표메일 : mchm2013@naver.com  
Ω 전남 목포시 옥암동 1166-1 / 회장: 최형주/ 발행 : 문철호/ 편집인: 문철호 /청소년보호책임자: 문철호 
등록번호 : 전남 아 00199 /대표전화 070-8803-5737 : Ω 영암군 영암읍 역몰길12
투데이미디어뉴스1, everyd.co.kr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